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logo

멘티이야기
멘티이야기

글 수 17
조회 수 : 2250
2014.06.20 (16:05:02)

04.jpg



초등학교 4학년인 윤아는 아빠 없이 엄마와 단 둘이 살고 있습니다. 혈관 홍발루프스병을 앓고 있는 엄마는 항상 몸과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한창 부모의 돌봄을 받아야하는 윤아. 하지만 윤아 엄마는 아픈 몸으로 경제적 활동을 해야 하기에 윤아를 챙겨주기란 쉽지 않습니다. 건강이 좋지 않으니 항상 예민하여 윤아에게 소리만 치게 되고, 자신을 힘들게하는 윤아를 원망합니다. 윤아 또한 예민한 엄마의 행동에 상처 받고, 엄마가 자기를 두고 떠날까봐 늘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함께 살고 있지만 늘 아프고 외로운 이 가족. 이 가족에게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Solution

투병중인 윤아엄마는 마음의 여유가 없고, 우울증 증세로 윤아의 양육을 부담스러워 합니다. 이러한 심리상태로는 윤아를 건강히 양육할 수 없습니다. 불안한 양육자로 인해 윤아도 함께 불안증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모녀가 화를 조절할 수 있는 힘을 키우고, 서로를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과 상담이 필요합니다. 모녀상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과 바람, 욕구 등을 나누고 소통 할 수 있도록 도와야합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홀로 경제와 육아를 책임져야하는 버거운 윤아 엄마에게는 심리적인 것은 물론 실질적인 복지차원의 도움도 필요합니다. 동사무소나 복지기관을 통해 금전적 또는 기타 다른 혜택을 연결하여 부담을 덜어주고 혼자가 아님을 느끼고 힘을 얻도록 도와야합니다. 엄마의 병세 호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알아보고 치료할 수 있도록 도우며 동시에 상담을 통해 현실을 수용하고, 현재의 상황에서 스스로 자신을 돌보며 책임감있게 살아갈 수 있도록 격려하고, 힘을 줍니다. 모녀상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과 바람, 욕구 등을 나누고 소통 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2014.11.03 (17:48:03)
익명
아빠도 없는데 엄마까지 아프니 어린 윤아가 얼마나 불안할까요? 윤아가 어른들의 돌봄을 통해 안정된 생활을 했으면 좋겠네요. 정말 안타까운 사연이 많고, 마음이 아픈 아이들이 많아 슬픈 마음입니다.
2014.11.03 (17:50:09)
익명
그러게요. 우리때는 그냥 바쁘게 가난하게... 여유없이 살아서 그런가... 배부르면 그저 행복한 줄 알았는데. 요즘 아이들은 부익부 빈익빈이 더 심해져서 상대적으로 힘든 아이들이 더 많은 것 같아요. 어쨌든 안돼네요...
이벤트 참여를 희망하시는 분은 이메일과 연락처를 꼭 입력하세요.
제목 조회
지친엄마, 불안한 아이 첨부 파일 [2]
2250
게임중독으로 방에서 나오지 않는 진범이 첨부 파일 [2]
2273
아빠에게 게임중독과 폭력을 배운 두민이 첨부 파일 [1]
2041
엄마 아빠의 불화로 외로운 연희 첨부 파일
1412
무기력이 일상이 된 가족 첨부 파일
2095
알콜중독과 가정폭력으로 입을 굳게 다문 민주 첨부 파일 [1]
2708
Tag List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